본문 바로가기
전화번호
맵가이버
mbg5434@empal.com 메일문의
귀농귀촌정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귀 농어촌을 반영하여 귀농귀촌에 관심있는 도시민에게 농촌에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공유사업
HOME > 귀농귀촌정보 > 공유사업


제목 [농업·임업·기타] 인삼뿌리썩음병 밀도진단으로 연작피해 해결 작성일 18-06-19 11:18
작성자 맵가이버 조회수 6,984회

경기도 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는 인삼 뿌리썩음병 연작 피해를 해결하기 위해 18일 전문가, 공무원 등 34명이 참가한 가운데 인삼뿌리썩음병원균 밀도진단기술 시연회를 열었다.

인삼의 뿌리썩음병은 연작으로 나타나는데 연작 2년생부터 40~50%가 발생하고 3년생이 되면 거의 대부분의 인삼에서 발생해 인삼재배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힌다.

시연회에서는 인삼뿌리썩음병 밀도진단기술에 대한 이론 교육과 인삼뿌리썩음병 원인균 밀도진단을 위한 검량기술 실습, 결과 분석 및 기술 확대보급을 위한 토의가 진행됐다.

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에서 2017년 연천과 파주지역의 200여 필지 4~5년생을 대상으로 인삼뿌리썩음병 발병율과 실린드로카폰과 푸사리움의 밀도진단을 실시한 결과, 토양 1g 1포자 이상의 밀도를 보인 인삼밭은 16%, 나머지 인삼 밭은 검출한계 이하로 나타났다.

소득자원연구소에 따르면 인삼뿌리썩음병은 토양 1g 100포자 이상일 경우 발병이 되지만 토양 1g 99포자 이하에서는 발병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5년 인삼밭 토양 내의 인삼뿌리썩음병 밀도진단을 위해 코젠바이오텍과 공동연구를 추진해 2016년에 진단기술을 개발했다. 이어 2017년 농가실증 연구를 통해 효율성을 검정한 후 같은 해 8월에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그간 인삼재배농가의 숙원이었던 인삼뿌리썩음병 병원균 진단기술이 개발됐다조속한 시일 내에 인삼재배 현장에서 이 기술이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인삼 재배적지 진단서비스 센터설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11-19 13:24:58 농업 임업 기타에서 이동 됨]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귀 농어촌 정착 원스톱 서비스

CONTACT US

010-9199-4114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근로 190번길 2 (2층)

mbg5434@empal.com